서울발레시어터

  • 서울발레시어터
  • 공연
  • 레퍼토리
  • 아카데미
  • 자료실
  • 커뮤니티
  • Login
  • Join
  • Contact
  • English

공연정보

모던프로젝트 2010 ‘Joy'

과천시민회관 대극장 과천시시설관리공단, 서울발레시어터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경기문화재단, CJ문화재
  • 2010. 8. 27(금) 오후 8:00
    2010. 8. 28(토) 오후 5:00
  • 과천시민회관 대극장

  • R석 30.000원
    S석 15,000원
    A석 8,000원
  • 만 7세 이상

  • 90분

서울발레시어터 모던프로젝트 Seoul Ballet Theatre Modern Project
창작발레를 중심으로 활동한 서울발레시어터가 2009년부터 발레의 영역을 넓혀가는 외부안무가와 작업하는 오픈형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향후 <모던발레 팩토리>로 아이덴티티를 구현하며, 한국을 대표하는 민간발레단체로 그 생명력을 이어나갈 것이다.

 

모던프로젝트 2010 'Joy'

 

몸을 통한 커뮤니케이션과 환타지.
하루도 쉼없이 단련하는 무용수들은
반복되어 각인된 그들의 신체를 통해
타인과 소통하면서 '희열'을 즐긴다.

 

모던프로젝트 'Joy'에서 안무를 하는 '제임스 전'과 '안성수'는
20대에 미국 줄리어드대에서 무용을 입문한 후,
발레와 현대무용의 한계를 제한두지 않았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음악에 대한 예민한 감수성을 바탕으로 한
그들의 색깔을 오롯히 담긴 작품을 만들었다.

 

 


■ 프로그램 소개

1) 안성수 : 영웅 Eroica
음악 : Beethoven Symphony No.3 '영웅' 중 1악장
"Eroica"는 영웅 나폴레옹을 기리기 위해 작곡한 곡으로 악상이 풍부하고 웅장하며 또한 섬세하고 부드럽고 정적인 느낌까지 준다.
강한 힘과 부드러운 유연함을 동시에 가진 "Eroica" 음악과 무용수들의 부드럽고 섬세한 움직임이 조화를 이루며 음악이 들려주고 보여주는 형상들을 움직임과 구성으로 구체화한다. 이번 작품에선 1악장 Allegro con brio만 사용한다.

 

2) 제임스 전 : 세레나데 Serenade
음악 : 차이코프스키 '현을 위한 세레나데'
초연 : 1999년 / 일본 후추노모리에 예술극장
바다와 하늘의 경계를 가로질러 아득한 수평선을 가르는 갈매기처럼, 제임스 전의 '세레나데'에서는 무용수들을 갈매기로 표현하여 인간존재의 깊은 심연을 찾아 항해한다. 그들은 사랑과 자유, 그리고 고독과 희망으로 이루어진 4개의 악장을 마치 음악을 '그려내듯' 움직이며 날아간다.

 

 

■ 안무가 소개

안무가 : 안성수
안성수픽업그룹 예술감독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교수

 

약력
쥴리어드 예술대학 졸업 The Juliard School(BFA)

 

수상내역
2009  제17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2006  Benois de la Canse 안무가상 후보
2005  올해의 예술상 무용부문 최우수상
2004  제12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2001  제6회 춤비평가상
1993  동경국제획グ嚥Т潤� 3등
Script/ADF Humphrey-Weidman-Limon 안무가상

신문방송학도에서 영화감독 지망생으로, 그리고 다시 무용수로, 안무가로. 안성수는 '춤평단과 무용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무용가'로 예술적 예민함과 완벽주의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탁월한 음악적 감수성을 바탕으로 정교하고 세련된 안무와 논리적인 움직임 분석을 바탕으로 섬세하게 정렬된 완성도 높은 작품을 발표하고 있다.


 

안무가 : 제임스 전
서울발레시어터 예술감독, 상임안무가
한국체육대학교 생활무용학과 교수

 

약력
전 국립발레단 수석 무용수
전 유니버설발레단 솔리스트
전 플로리다 발레단 단원
전 모리스 베자르 발레단 단원
줄리어드 예술대학 졸업 The Juliard School(BFA)

 

수상내역
2005 올해의 예술상 무용 부문 우수상 수상 <봄, 시냇물>
2005 서울무용제 안무상 수상 <봄, 시냇물>
2004 제11회 무용예술상 작품상 수상 <백설공주>
1998 무용예술사선정 올해의 안무가상 수상

12살에 미국으로 이주하여 20세의 늦은 나이에 발레에 입문했다. 줄리어드 무용원을 거쳐 한국인 최초로 모리스 베자르 발레단에 입단한다. 이후 유니버설발레단과 국립발레단에서 수석무용수로 활동했으며 1995년 서울발레시어터 창단과 함께 안무가의 길을 걷게 된다. 국내 무용계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다양한 시도와 드라마틱한 안무로 제임스 전 작품의 매니아가 있을 정도로 발레의 대중화에 큰 기여를 한 안무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newsletter

your email address.

Schedule